“신뢰 저버리는 北에 어느 국가, 개인이 투자하겠나”







▲이은재 한나라당 의원이 주최한 북한전문가 초청간담회에 참석한 현인택 통일부장관이 축사하고 있다. /김봉섭 기자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5일 금강산지구 재산 관련 북한의 일방적인 조치와 관련 “상처난 남북관계에 더 큰 상처를 주는 잘못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현 장관은 이날 오전 이은재 한나라당 의원이 주최한 북한전문가 초청간담회 축사에서 “지금 북한은 그동안의 과오와 잘못에 대해 어느 것 하나 인정하지 않고 또 책임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민간단체까지 대북 수해지원에 나서고 있는 이 시점에 북한은 또다시 우리를 실망시키고 있다”며 “북한의 금강산 지역 남측 재산 처분과 인원 추방은 남북관계를 훼손하는 것은 물론 ‘북한 스스로에게도 해가 되는’ 어리석은 조치”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최소한의 신뢰마저 저버리는 북한을 어느 국가, 어느 기업, 어느 개인이 믿고 투자할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 주제인 ‘북한에 대해 어디까지 알고 있습니까’에 대해 “남북관계, 그리고 통일문제를 다루는데 있어 그 시작은 ‘북한을 제대로 아는 것'”이라며 “지금의 남북관계를 풀어나가는 것은 물론 다가오는 통일미래를 전망하는 데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 해답은 남북관계의 과거와 현재, 특히 지금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북한의 모습에 있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북한인권법과 관련 현 장관은 “오늘 이 간담회가 ‘북한인권법’ 제정을 위한 우리의 뜻을 다시한번 모으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면서 “북한인권법은 북한주민을 향한 법이며,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우리의 미래를 향한 법”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