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 `정상회담 합의 국회동의’ 추진

대통합민주신당이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문제에 대해 국회 지지결의와 비준 동의 절차를 밟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신당은 1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했으며, 추가 논의를 거쳐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론으로 결정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김효석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정동영 후보가 개성공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제안한 공개토론을 거부하고 있는데 빨리 정책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어주길 바란다”며 “당 차원에서 정상회담에 대한 지지촉구 결의 및 비준동의 여부에 대해 검토해 온 만큼 추가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임종석 원내 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중대한 재정적 부담이 들어가거나 입법사항이 필요한 남북간 합의서에 대해 국회가 동의권을 갖는다는 남북관계 발전법 조항이 있는데다, 정상회담 합의 내용을 보다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한다는 차원에서 국회 차원의 지지결의안과 함께 비준동의안을 제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고 밝혔다.

임 수석부대표는 “정부와의 논의가 필요하고, 남북관계 발전법 조항이 포괄적으로 명시돼 있는 점 때문에 이견이 있을 수는 있다”며 “정부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당의 이 같은 입장은 전날 정 후보가 “정상회담 합의는 중요한 역사적 성과물이자 디딤돌로서 차기정부 5년간 충실히 받들고 실행해야 한다”며 국회동의를 공개 제안한 데 대한 ‘화답’ 성격도 있어 보인다.

신당은 대선후보가 확정된 만큼, 중요한 국정 현안에 대해 후보가 먼저 제안하면 당 차원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뒷받침하는 형태로 공조를 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정 후보는 18일 김진표 정책위의장으로부터 신당의 분야별 정책기조 등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국회 동의를 포함한 구체적 이행 부분은 진행경과에 따라 검토될 것”이라며 유보적 입장을 보이고 있어 신당이 국회동의안을 제출하더라도 전망은 불투명하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