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각수 “北 불가역적 비핵화 추진할 것”

신각수 외교통상부 장관직무대행(제 1차관)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 “남북간 대화를 비롯해 6자회담의 틀 내에서 양자 또는 다자 협의를 해가고자 한다”고 4일 밝혔다.


신 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상부 국정감사 업무현황 보고를 통해 “향후 6자회담이 재개되면 합의와 번복을 거듭해 왔던 과거의 협상 패턴을 탈피, 그랜드바겐 구상에 따라 북한의 불가역적 비핵화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행은 “정부는 6자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나 6자회담이 그저 ‘대화를 위한 대화’가 아니라 실질적인 성과를 이루는 장이 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 “이에 대해서는 관련국들도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 대행은 “현행 대응기조를 유지하면서 북한의 태도를 봐가며 6자회담 재개 문제를 관련국들과 협의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6자회담 재개시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회담 재개 여건 조성을 위한 사전 정지작업을 위해 관련국들과 다양한 협의를 지속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