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종업원 탈북, 北 내부에 미치는 영향 상당할 것”

통일부는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13명의 집단 탈북한 것과 관련, “북한 내부에 미치는 영향도 상당한 정도일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번 탈북은 북한에서도 소위 출신 성분도 좋고, 중산층 정도의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집단 탈북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작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대북제재가 본격화하는 상황에서 외화 상납에 대한 강한 압박과 함께 비교적 자유롭게 외부 소식, 특히 우리 방송과 인터넷 등을 자유롭게 접하면서 한국 사회 모습을 동경하게 된 것이 이번 탈북 결정의 배경이 됐다”면서 “추가 사례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대북 제재 효과에 대해 이 당국자는 “금융제재에 따라 해외에 나가 있는 북한 은행과 상사들의 활동, 그리고 동남아에선 인편을 통한 현금 수송도 굉장히 위축되는 동향이 있다”면서 “여러 해외 업체가 북한과의 거래를 회피하는 동향 나타나고 있고, 해외 북한식당의 경영난도 상당히 심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8일 긴급 브리핑에서 “북한의 해외 식당에서 근무 중이던 남자 지배인 1명과 여자 종업원 12명이 집단 귀순해 서울에 도착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