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6.25 평가…”北中 인민의 위대한 승리”

중국의 차기 지도자로 유력한 시진핑(習近平) 국가 부주석은 25일 중국 인민군의 6·25전쟁 참전 60주년을 맞아 “항미원조(抗美援朝)전쟁은 중국과 조선(북한), 양국 인민 및 군대가 단결해서 이룬 위대한 승리”라고 밝혔다.


시 부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 인민지원군 항미원조전쟁 60주년 좌담회에 참석해 6·25전쟁은 “평화를 지키기 위한 위대한 전쟁이자 침략에 맞선 정의로운 전쟁”이라고 말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이어 “60년 전 발생한 이 전쟁은 제국주의 침략자들이 중국 인민에 강요한 것으로, 신중국의 위험한 상황에서 북한의 요청을 받아 당 중앙과 마오쩌둥(毛澤東) 동지가 출병 결정을 내렸다”면서 “북한 땅에서 흘린 참전 용사들의 피는 진달래꽃을 물들일 정도였고, 그들은 역사 속에 영원히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무기나 장비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중·조 양국 인민과 군대가 단결함으로써 이 전쟁에서 위대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며 “위대한 항미원조전쟁이 신중국의 국위(國威)과 조선인민군의 군위(軍威)를 창출했다. 그리고 우리는 이 전쟁에서 열세를 극복하고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중국 인민은 중·조 양국 인민과 군대가 선혈로 맺은 위대한 우정을 잊지 않았으며 조선 정부와 인민들의 인민지원군에 대한 관심과 사랑도 잊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과의 혈맹 관계를 강조했다.


한편, 이날 열린 좌담회에는 후진타오(胡锦涛) 주석 등 중국의 고위 간부들이 대거 참석했다. 중국은 이외에도 6·25전쟁 참전 60주년를 맞아 기념행사를 성대하게 개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