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북핵 반대’ 상황 악화 말라는 경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공산당 총서기가 23일 북한 핵과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중국 특사단 자격으로 시 총서기를 만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선총괄본부장은 “시 총서기가 비핵화와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가 한반도 평화 안정에 필수 요건이라는 것이 중국의 일관된 방침이라고 말했다”면서 “시 총서기가 ‘북한 핵’에 반대한다는 견해를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핵은 절대 용납할 수 없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지만 인도적 지원을 포함한 북한과의 대화와 협력의 창은 열려 있다는 박 당선인의 뜻을 전달했으며 시 총서기는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고 덧붙였다.


시 총서기의 이같은 발언은 유엔 안보리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새 대북 결의안(2087호)를 채택하고 북한이 이에 반발해 3차 핵실험을 시사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북핵 반대를 중국의 최고 지도자가 직접 언급한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향후 중국의 대북 정책 향배가 주목된다. 중국은 이번 안보리 결의에서도 찬성 입장을 표명했다.


이태환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데일리NK에 “중국이 국제사회의 제재 움직임에 동참하면서 북한의 바람직하지 못한 행동에 대한 경고를 분명히 한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실험 시사에) 국제사회의 충돌이 예상되는 가운데 이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자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해 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특사단은 시 총서기에게 양국 간 우호 관계 증진 등의 내용을 담은 박 당선인의 친서를 전달하고 한국을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 총서기도 박 당선인의 중국 방문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