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북한 핵보유·추가핵실험 결연히 반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7일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북핵 보유를 반대하며, 북한의 추가적 핵실험을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 중인 박 대통령과 가진 양자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정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시 주석은 특히 박 대통령이 최근 중국 상무부 등 4개부서가 대북수출금지품목을 발표한 것을 평가하자 “중국은 (북핵 실험에 대한 대북제재 등) 안보리결의를 철저히 준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또 “이제 한반도에서 이런 문제(북핵 등)와 관련해 악순환이 되풀이되는 것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며 “무력에 의한 방법으로 풀 수가 없기 때문에 이제 대화, 특히 6자회담의 개최를 통한 조기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여건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시 주석은 “(한국정부가 추진하는) DMZ(비무장지대) 평화공원 실현을 위해 중국이 할 수 있는 일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시 주석에게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경제 발전에 주력하도록 중국이 많이 설득하고 힘써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면서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양국의 긴밀한 공조가 정말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