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남북이 대화로 화해의 길 추진해야”

중국의 유력한 차기 지도자로 주목받고 있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은 17일 국회에서 김형오 국회의장을 만나 6자회담 및 북핵 문제 해법 현안과 한중 양국 간 협력관계 강화 및 우호증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시 부주석은 북핵 문제와 관련 “중국은 인근국가와의 소통과 교류를 유지하고 자기의 책임을 지기위해 6자회담을 재개해왔고 한반도 정세가 계속 완화되도록 추진하기 위하여 기초적인 역할을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양측은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 남북이 대화를 통해 화해의 길을 추진해 나가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의장은 “한반도에 핵이 없어지고 평화와 안정이 회복되기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은 모두 다 할 것”이라며 “6자회담을 비롯한 인근 국가간의 긴밀한 공동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그런 면에서 중국이 여태까지 견지해온 정책에 대해서 높이 평가한다”며 6자회담 의장국으로 그동안 노력해온 점에 대해 감사의 표시를 나타냈다.


시 부주석은 한중 관계에 대해 “중국과 한국은 모두 동북아에서 중요한 나라로 중국은 항상 한국을 대외전략에 중요한 위치에 놓고 있다”면서 “중국은 한국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계속 확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에는 국회 측에서 이윤성 국회부의장(한중의회정기교류체제회장), 문희상 국회부의장,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 류근찬 자유선진당 원내대표, 김무성 의원(한중의원외교협의회 회장), 류우익 주중국대사 등이 배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청융화(程永華) 주한 중국대사,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차관, 펑썬(彭森) 국가발전과 개혁위원회 부주임, 천젠(陳健) 상무부 차관, 자오사오화(趙少華) 문화부차관 등이 배석했다.


한편 시 부주석은 오전에는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과 남북문제 해법 등 현안을 논의했다. 18일에는 한중우호협회 주최 조찬에 참석한 후 한나라당과 민주당 지도부를 만날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