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訪北선물로 항공유 5천t과 1억위안 제공”

중국이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의 방북 선물로 북한에 항공유 5천t과 인민폐 1억위안을 북한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복수 대북소식통들은 4일 “중국은 당정 대표단이 북한을 방문할 때마다 무상원조 성격으로 선물을 제공하던 관례에 따라 지난달 17∼19일 북한을 찾은 시 부주석의 방북 선물로 항공유 5천t과 1억위안을 제공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중국은 2005년 10월 우이(吳儀) 당시 부총리의 방북 때도 중유 1만t을 제공했으며 뒤이어 후진타오(胡錦濤) 주석이 북한을 방문하면서 2억위안을 북한에 안긴 바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우 부총리의 방북 약 1개월 전 중유 1만t 제공 방침을 결정하고 한 해운회사에 운송을 위탁했으며 이 중유는 2005년 10월10일과 11일 북한 송림항에 도착했다.

하지만 시 부주석의 방북으로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됐던 중국의 대북 식량지원은 아직 원조 규모와 시점, 방식 등이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중국의 한 외교소식통은 “북한에 대한 식량원조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다”고만 언급했으며 북한에 대한 원조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중국의 상무부에서도 4일 현재까지 대북식량원조를 위한 입찰공고를 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중국의 대북식량원조는 시 부주석의 방북기간 체결된 양국의 경제기술협조협정의 틀안에서 북한과 추후 논의를 거쳐 규모와 시점 등이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부상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