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北 상황악화 중지 요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은 27일 북한의 2차핵실험에 강력히 반대하는 중국의 입장을 확실히 밝히고 “북한의 핵 실험 이후 북한이 더 이상 상황을 악화시켜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시 부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을 방문중인 이상희 국방부 장관과의 회동에서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 이후 여러가지 일을 많이 했다”고 말하면서 “북한이 조속히 6자회담을 포함한 대화와 협상의 장에 복귀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고 회동에 참가한 소식통들이 밝혔다.

시 부주석은 이어 “중국은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국과 지속적으로 의사소통을 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시 부주석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6자회담 재개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하고 중국의 입장은 한반도의 비핵화, 핵확산 방지, 지역내의 안정과 평화라고 재차 강조했다.

시 부주석은 “북한의 핵 실험은 이런 중국의 원칙과 중국의 국가 이익에 위배되는 것이어서 중국은 많은 우려와 함께 불안감을 갖고 있다”고 말하고 중국은 북한의 핵 개발에 견결하게(강하게) 반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상희 장관은 “중국이 북핵 실험에 대해 결연한 반대 입장을 표명해 준데 대해 감사한다”고 말하고 북핵 개발은 한반도는 물론 세계평화에 대한 큰 위협이자 중대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북한이 잘못된 행동을 통해 무언가를 얻을 수 있다는 인식을 불식시켜야 한다”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건전한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중국의 적극적이고 책임있는 역할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회담에 참가한 실무자들은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군사적인 제재를 제외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이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북한의 핵 실험에 제재를 가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에 원칙적으로 크게 반대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 부주석은 또 한중 군사 협력과 관련, “긴 안목을 갖고 양국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한 방향을 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양국군 간에 실제적인 협력 강화 방안을 구체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중국군에 이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상희 장관은 전날 열린 량광례(梁光烈) 중국 국방부장과의 회담에서 한국이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참여할 수밖에 없는 당위성을 설명했고 중국 측은 이를 경청했다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이와 관련, 중국 측 실무진은 한국이 PSI를 시행하는 단계에서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중국 측에 협조와 의사소통을 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 이 장관은 국군포로의 안전한 귀국을 위해 중국이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현재 국군포로는 북한 내에 560여명이 생존해 있고 중국 내에서도 일부가 한국 귀환을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중국측은 긍정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중국 측의 불법어로와 관련 이 장관은 중국 어로감시 당국이 불법어로를 적극적으로 단속하도록 지시해 달라고 요구했고, 중국은 단속의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적극적인 협조를 다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