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中주석, 北정권수립 기념 맞아 김정은에 축전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의 정권수립(9·9절) 66주년을 맞아 김정은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시진핑 주석은 축전에서 “지난 66년간 조선 인민은 당 영도 밑에 사회주의 혁명과 건설 위업에서 끊임없이 새로운 성과를 이룩했다”면서 “우리는 조선 인민이 앞으로 나라의 경제와 사회발전에서 새롭고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할 것을 충심으로 축원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이어 “우리는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끊임없이 공고히 하고 강화함으로써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들에게 복리를 가져다주고 지역의 번영과 발전, 평화와 안정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의 축전은 지난 4월 13일 김정은의 국방위원회 제11위원장의 재추대를 축하하는 내용의 전문 이후 5개월여 만이다.

푸틴 대통령은 축전에서 “양국 관계는 전통적으로 친선과 상호존중, 선린의 원칙에 기초해 발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공동의 노력으로 건설적인 협조가 모든 분야에 걸쳐 확대·발전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양국 인민들의 근본 이익에 부합하며 조선 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 주석의 이번 축전은 지난 7월 북한보다 한국을 먼저 방문하는 등 중국과 북한 사이 소원해진 가운데 나온 것으로 양국 간 전통적인 우호 관계가 점차 복원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과 러시아는 매년 북한의 정권수립일 때마다 북한의 지도자에게 친선을 강조하는 축전을 보내왔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