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되면 북한 과수원 조성사업 중단”

열린우리당 충북 제천시장 권기수 후보는 시장에 당선되면 북한 과수원 조성사업을 중단하겠다고 18일 밝혔다.

권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무실에서 시의원 공천자들과 함께 출정식을 갖고 성명을 통해 “제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북한 과수원 사업은 주민소득증대에 기여하지 못하는 소모성 사업”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국제음악영화제와 청풍 수상아트홀 등은 소모성 사업에 지나지 않는다”며 “각종 이벤트성 사업을 중단하고 시가 발주하는 관급공사에 지역 건설업체의 최우선적인 참여기회 보장 등 제천지역 경제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특히“시민의 염원이 담긴 교육기능군 3개 공공기관을 유치하지 못하면 시장직을 즉각 사퇴하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