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고은 `다연방제 통일’ 제안

시인 고은(高銀)씨는 29일 남북 통일의 주체는 다른 외세가 아닌 남북이 돼야 한다면서 ‘다연방제 통일국가론’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고 씨는 이날 오전 국회21세기 동북아평화포럼(회장 장영달) 초청 토론회에서 ‘한반도의 길’이라는 강연을 통해 내장공동체 이론을 소개하면서 “신체의 다른 장기가 건강해도 췌장이란 장기 하나만 이상이 생기면 생명을 잃어버린다. 남은 북없이, 북은 남없이 살아남지 못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씨는 “남과 북의 이질적 문화를 극복하고 고질적 병폐인 지역감정을 깨기 위해 다연방제 국가를 제안한다”며 “미완의 역사인 현대사를 통일을 통해 완성의 역사로 만들어 아름다운 한반도, 멋진 조국을 자손에게 남겨주자”고 주장했다.

그가 소개한 다연방제 국가는 통일 이후 전국의 각 도(道)에 수상이 있는 정부를 만들어 수상회의를 통해 최고 원수를 추대하되 원수를 도별로 돌아가면서 맡도록 함으로써 특정지역이 최고권력을 독점하는 일을 막자는 제도다.

그는 “다만 통일은 아무런 준비없이 베를린장벽이 무너진 독일처럼 하나의 사건으로 우리에게 다가와선 안된다”며 “2100년까지 가더라도 차근차근 통일의 계단을 밟아가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고씨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이 통일의 첫 계단을 밟은 사건이지만 남북 지도자 외에 187개국 지지 등 전세계적 공동노력으로 성사됐다”고 평가하면서도 “일본은 분단의 지속을 바란다.

중국의 태도는 애매하다. 러시아는 부동항을 얻으려고 조선을 침범했고 미국은 통일이란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 주변 4강의 태도를 하나하나 지적하면서 “통일은 우리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른 나라 문인은 민족주의에 부정적 시각이 있지만 통일문제가 해소될 때까지 저는 민족을 노래하겠다”고 다짐하면서 내년 독일월드컵 전야제 행사로 세계 11개국 문인 초청자 중에 자신이 포함됐다는 사실을 소개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