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남북관계 회복’ 대정부 요구

한국진보연대, 민주노총,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등으로 구성된 ‘광복 64돌 8.15대회 준비위원회’는 10일 오후 서울 명동 향린교회에서 6·15공동선언 이행 등 남북관계 해결을 위한 대정부 요구안을 발표한다.

준비위 관계자는 “현 정부의 6·15공동선언 및 10·4선언의 전면 부정과 극단적 대결정책으로 남북관계가 회복불능 상태로 내몰리고 있어 광복 64주년을 맞아 남북관계 회복을 위한 5대 요구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구안에는 6·15 및 10·4선언 이행 대국민 선언과 이행조치 발표,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 취소, 공안탄압 중단과 구속자 석방, 한미 군사동맹 폐기, 민간교류 보장과 대북 쌀 지원 법제화 등이 담길 예정이다.

준비위 관계자는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방북해 여기자들이 풀려난 뒤 정부도 유씨 문제 해결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해 기대감이 높아가고 있다”며 “정부가 15일 시민사회의 요구를 반영한 광복절 경축사를 발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준비위는 8.15시국대회를 준비 중이며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 임성규 민주노총 위원장, 이강실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 한도숙 전농 의장, 이원기 한대련 의장,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배종렬 평통사 대표 등이 상임대회장으로 참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