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민주당 법사위 의원 지역사무소 항의방문

‘북한인권법제정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이하 국민운동) 회원들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의 지역사무소를 항의 방문했다.


국민운동은 8일 전라남도 목포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 겸 법사위 위원 지역사무소를 방문해 북한인권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전달했다.


정 베드로 국민운동 사무총장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법사위에서 북한인권법이 통과되지 않아 수많은 북한 동포들의 인권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지 못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 지역 사무소들을 찾아가 지역 유권자들에게 해당지역 의원들의 활동을 설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의원들은 북한 인권에 눈감고 북한을 비호한 대가를 치러야할 것”이라며 “내년 총선에서 북한 인권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의원이 당선되도록 유권자 행동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운동은 7일 오후에는 전라북도 익산 이춘석 의원, 8일 서울 구로 박영선 의원, 11일 강원도 원주 박우순 의원 지역사무실을 방문할 예정이다.


앞서 7일 국민운동 회원들은 법사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윤근 의원의 전남 광양 지역사무소를 방문, 성명서를 전달하고 조속한 법안 상정을 촉구했다


우 의원 지역사무소 박충호 보좌관은 4월 임시국회에서 북한인권법안을 법사위에 상정할 것이며 민주적 절차에 따라 표결 처리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국민운동 측은 밝혔다.









▲’북한인권법 통과를 위한 국민운동본부’ 회원들이 우윤근 민주당 의원 지역사무소 박충호 보좌관에 성명서를 전달하고 있다. <국민운동본부 제공>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