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김윤규 前부회장 검찰 고발할것”

10여 개 시민단체 및 남북경협 전문가 단체 등으로 구성된 ‘금강산 평화관광 정상화 촉구운동(준)’은 김윤규 전 현대아산 부회장의 남북협력기금 유용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 “김 전 부회장을 조만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규철 남북포럼 대표는 “금요일(7일)께 현대아산 및 통일부에 내부감사 보고서를 요청할 방침이며 자료가 확보되는 대로 법률 자문을 거쳐 김 전 부회장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남북경협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서도 진상은 정확히 밝혀져야 한다”며 “남북 당국과 현대아산도 하루 빨리 금강산 관광 정상화를 위한 결단을 내려 남북경협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현대아산은 5일 오후 서울 적선동 현대상선 빌딩에서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김 전 부회장에 대해 “남북경협사업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각종 개인비리와 직권남용, 독단적 업무처리 등으로 회사와 사업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회사에 심각한 손해를 입혔다”는 이유로 보직을 박탈하는 결정을 내렸다.

통일부는 남북협력기금 유용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김 전 부회장의 비자금 중 남북협력기금 관련 금액이 50만 달러라는 현대그룹 내부 감사보고서를 인용한 언론보도가 나옴에 따라 사실관계 파악 차원에서 보고서를 제출받아 검토에 착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