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국민 슬픔 잠겨 있을 때 핵실험 만행이라니”

북한의 2차 핵실험 강행 소식을 접한 시민단체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북한의 행동에 대해 강력히 대응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는 25일 성명을 통해 “노무현 前 대통령의 서거로 국민장이 진행 중에 있으며, 온 국민이 침통해하고 있는 이때 몰상식한 북한의 도발적 행태에 분노를 금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겉으로는 노무현 前 대통령 서거에 대해 애도의 뜻을 밝히고선, 뒤로는 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라는 이중적이고도 비도덕적인 행위를 일삼는 북한정권”이라며 북한을 규탄했다.

북민넷은 이번 핵실험이 “조문 정국으로 어수선한 남한의 상황을 역으로 이용해 보자는 계산이 깔린 듯하다”며 “한국 정부가 북한의 강수에 쉽게 대응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과 이명박 정부를 난처한 상황으로 몰아 갈 수 있다는 어설픈 판단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몰상식한 행동은 국제사회의 한층 강화된 대북제재를 불러일으키게 될 것이고, 이명박 정부의 입지를 강화시켜주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도 논평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행위이자, 세계인의 안녕과 국제사회의 핵확산 방지 노력을 전면적으로 부정하는 처사라는 점에서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논평은 “그동안 정부는 북한에 대한 미온적 태도, PSI에 대한 입장 불분명, 개성공단에 대한 태도 불확실 등 대북기조에 있어 갈팡질팡하는 행보를 보여 왔다”면서 “원칙이 흔들리면 전략이 흔들리고 이는 결국 대북문제에 있어 북한에게 휘둘리는 결과를 낳는다. 정부의 원칙 재점검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민주화위원회도 성명을 통해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들이 전 국가원수를 잃고 슬픔에 잠겨있는 이때 한반도의 평화를 파괴하는 핵실험을 강행한 김정일 집단의 만행에 경악을 금할수 없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북한 동포들을 살리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김정일 정권의 비인도적 야만행위들을 단호하게 거부하는 강력한 대북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탈북인단체총연합 한창권 대표는 “어제 조문 보내고 오늘 핵실험하는 북한의 행위는 정말이지 이해할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은 이미 계획되어 있었고 계획대로 하고 있는 것 뿐이다”라며 “정부는 지속적으로 북한의 이러한 행동을 무시하고 한·미·일이 연계하여 북한이 도발하면 끝장난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어야한다”고 강조했다.

탈북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는 이번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그동안 남북대화를 가지지 못한 책임을 한국정부에 전가하고 대중적 심리를 반정부 시위로 이끌어가려는 목적과 미국의 대북정책이 순위에서 밀렸기 때문에 국제 사회의 관심을 다시금 돌려 미북협상력을 높이기 위한 행동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는 “우리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에 기가 죽을 필요없이 역으로 미국과의 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을 강력히 압박하거나 규탄하는 모습을 보여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