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北에 금강산관광 정상화 촉구

남북포럼(대표 김규철) 등은 최근 북측이 금강산관광 인원을 절반으로 축소키로 현대아산에 통보한 것과 관련, 31일 “북측 당국은 즉각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시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언론사에 배포한 성명에서 “북한의 일방적이고 극단적인 조치는 대북투자의 위험도를 높이는 것일 뿐 아니라 상거래상 있을 수 없는 부적절한 행위”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북측이 비리의혹을 받고 있는 특정인사를 두둔하면서 현대아산의 경영권에 간섭하는 인상을 주는 행위들은 국가신인도를 추락시켜 대북투자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