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 `전력 직접 제공’ 제안에 “환영”

정부가 북한에 핵무기를 포기할 경우 전력을 직접 제공하겠다는 ‘중대제안’을 발표하자 시민단체들은 대체로 환영하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참여연대는 13일 ‘전력제공제안, 북한의 적극 호응해야’라는 제목의 성명서에서 “정부가 주도적으로 대북 전력 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그동안 시민사회진영에서 제기돼왔던 만큼 이번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또 “남한 정부의 이번 제안으로 북한의 전력 공급 문제가 해소될 길이 열린 만큼 북한은 핵폐기를 선언하고 미국을 포함한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에 대한 다자간 안전보장과 핵폐기에 상응하는 보상에 동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연합은 정부의 전력지원이 “한반도 평화 공존의 기틀”이라며 환영하면서도 “남북한 송전망 연결 사업이 생태계 보전의 원칙에 따라 추진돼 반세기 동안 형성된 비무장 지대의 자연을 파괴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들은 “북에 지원될 전력은 남한에 새 원전을 건설하는 일 없이 잉여 발전설비를 이용하거나 전력 절약 운동을 통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환경연합은 범국민적인 전력소비 줄이기 운동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사회를 위한 시민회의도 논평을 내고 “북한의 핵포기만이 대북 경제지원 확대의 전제”라며 “우리 정부가 구체적인 안을 내놓은 만큼 북한도 핵포기라는 확실하고 의미있는 답변을 6자회담에서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