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서 북한이 공급한 핵물질 발견”

북한과 시리아 간의 핵협력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영국 선데이타임스가 23일 미국과 이스라엘의 정보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6일 이스라엘 공군이 시리아 북부의 한 군사시설을 비밀 폭격하기 전 이스라엘 최정예 특공대가 이곳에 침투해 북한으로부터 공급된 핵 물질의 존재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언론을 통해 관련 의혹이 불거진 이후 미 정부와 전문가들은 비교적 소극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부에서는 네오콘의 음모 정도로 평가절하했지만 이번 보도로 인해 이달 말에 열리는 6자회담에서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스라엘 정보당국은 몇달 전부터 시리아 북부 ‘다이르 아즈 즈와르’의 한 군사시설에 북한 기술자와 핵 관련 물질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폭격 계획을 세웠지만 조시 부시 대통령이 확실한 증거를 제시하라고 지시해 폭격을 유보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증거 수집을 위해 이스라엘 국방부 직할 특수부대 ‘사라예트 마트칼’ 대원들이 현장에 침투, 관련 물질의 샘플을 빼내와 정밀분석한 결과 이 물질은 북한에서 제조된 것으로 확인돼 미국은 폭격을 허락했다.

에후드 바라크(Barak)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지난 6일 이스라엘 공군 F-15기 편대에 직접 폭격 명령을 내렸고, 전투기 조종사들은 당일 폭격 목표를 하달 받을 정도로 작전은 극비리에 진행됐다. 이날 폭격으로 다이르 아즈 즈와르의 군사시설이 완전히 파괴됐으며 현장에 있던 북한인도 수명이 숨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앤드류 셈멜(Semmel) 미 국무부 핵확산방지 담당 부차관보 직무대행은 지난 14일 “북한 기술자들이 시리아에 있다. 이는 의심할 여지가 없으며, 시리아는 핵 장비를 얻기 위해 이 ‘비밀 공급업자들’과 접촉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의혹에 대해 북한과 시리아는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북한과 시리아는 핵거래 의혹이 불거지는 가운데 양국 집권당 간 회담을 개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선중앙통신은 22일 평양발 보도에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최태복과 수리아(시리아) 아랍사회부흥당(바트당) 지역지도부 조직부장 사이드 일리야 다우드 사이의 회담이 21일에 진행됐다”며 “회담에서 쌍방은 자기 당의 활동 정형을 통보하고 두 당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더욱 확대, 발전시킬 데 대해서와 호상(상호) 관심사로 되는 일련의 문제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공식적으로는 북한과 시리아의 핵거래 의혹에 대해 사실확인은 하지 않은 채 경고만 해온 상태다. 이번 핵 의혹 거래에 대한 보도가 나간 이후 관련국들의 대응이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