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팸글에 사과…’친절한’ 北고려항공 페이스북

북한의 고려항공이 만든 페이스북이 이례적으로 쌍방향 소통에 친절해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일방적인 비난이나 김정일 일가에 대한 찬양만 쏟아내는 북한의 다른 트위터와 달리 이 페이스북 계정은 네티즌의 질문에 신속하게 답하는가 하면 이용 불편에 대한 사과글까지 게재하는 이례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고려항공 페이스북은 ‘정말 북한의 고려항공이 맞느냐. 누가 운영하는 것이냐’ ‘왜 보잉이나 에어버스가 아닌 러시아산 항공기를 고집하느냐’는 민감한 질문에도 “이 페이지는 고려항공을 대표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을 대표하는 것은 아니다” “소규모 항공사에는 넓은 항공기보다 러시아산 항공기가 적합하다”는 식으로 ‘친절한’ 답변을 내놨다.


이 페이스북을 구독하는 사람들에게 스팸글이 남겨진 데 대해서는 정중히 사과하며 후속조치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고려항공은 그러나 ‘북한 사람이냐’ ‘북한 내에서 운영하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답하지 않는다.


또 이 페이스북에는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에서는 다뤄지지 않은 내용이 종종 공개되기도 했다.


지난달 27일에는 ‘(한국의) 대한항공과 고려항공이 공동운항(코드쉐어)하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는 의견에 “한국 정부가 직항노선을 허용한다면 대한항공과 공동운항 할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 평양순안공항에 세워진 새 터미널의 모습을 공개하면서 “7월15일부터 100%가동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이 관광객 유치를 위해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한 시도라고 분석하고 있다.


실제 고려항공 페이스북은 항공편 이용 방법과 북한 여행을 위한 정보를 소상히 알려주고 있다.


“북한에 갈 경우 호텔 서비스 정보를 안내해 줄 수 있느냐”는 질문에 “평양에는 많은 호텔이 있고 구글로도 찾아볼 수 있다. 우리는 고려호텔이나 양각도 호텔 등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일본인 관광객을 위해서는 도쿄에 있는 북한 전문 여행사를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