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스 美대사 “북한과의 대화 위해 여러 노력”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 대사가 “북한과의 진정성 있는 대화를 위해 여러가지 접촉과 노력을 하고 있다”며 “1∼2개월 내에 좋은 상황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고 민주당 박주선 의원이 9일 전했다.


스티븐스 대사는 지난 7일 주한 미국 대사관에서 국회 남북관계발전특위 위원장인 박 의원과 80분간 단독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스티븐스 대사는 “2∼3개월 후 다시 만날 때 좀 더 진전된 성과를 놓고 이야기하자”며 “그 때에도 새로운 분위기가 만들어지지 못하면 매우 좌절스러운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박 의원은 소개했다.


그는 또 “미국은 과거 북미 간에 진행해온 ‘살라미 협상'(하나의 카드를 여러개로 나눠 단계적으로 사용하는 전술)을 더이상 원하지 않고 있으며 대북 대화에 대한 틀과 격식에 대해 집착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박 의원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하자 “한국 정부의 입장을 ‘회의적'(skeptical)으로만 보지는 않는다”고 답했다고 박 의원이 전했다.


지난 2월 북한이 제안했던 남북국회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선 “흥미롭고 좋은 아이디어”라며 “추후 논의 진행 상황을 알려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 사찰단의 영변 핵시설 복귀와 1만2천여개의 미사용 연료봉의 해외 반출 문제, 쌀 지원 문제 등을 포함해 포괄적으로 북한과의 접촉이 이뤄지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스티븐스 대사는 6자 회담 당사국으로서 북한, 중국 등과 적극 대화에 나서달라는 주문에 ‘나름대로 역할을 하고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 자리에서 미국의 고위급 대북특사 파견 등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대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