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버그 “강한 메시지가 北 설득에 효과”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6일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해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우리의 메시지가 강력할수록 북한을 설득하는 작업이 성공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날 외교통상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하고 “북한에 UEP는 국제적 의무와 2005년 9.19 공동성명을 위배한다는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미국이 현재 북한의 UEP에 대해 유엔안보리 내에서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만큼 안보리를 통해 북한에 강력한 메지시를 보내야 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의 회동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대화 재개와 관련 “북한이 핵문제와 관련한 구체적인 조치로 이어질 수 있는 의미있는 대화에 대해 진지하게 준비돼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 정부가 고위급 군사 예비회담을 제안한 것을 비롯해 북한과의 대화노력을 하고 있는데 대해 감사한다”며 “한국 정부를 지지하며 모든 면에서 긴밀하게 공조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중국도 남북대화를 통해 신뢰를 재구축하는 것이 6자회담 재개의 중요한 첫번째 수순이라고 이해하고 있다”며 “6자회담 관련국들은 남북대화를 통한 여건조성의 중요성에 대해 공통의 인식이 형성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미 양국은 앞으로 북한으로부터 (핵과 관련한) 구체적인 조치들과 진지한 움직임들을 볼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다”며 “북한이 그런 방향으로 준비한다면 우리도 준비돼있다”고 말했다.


앞서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회동을 갖고 북한의 우라늄 농축프로그램(UEP)에 대한 유엔안보리 대응 방안과 6자회담 재개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지난주에 열린 미중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설명을 하고 6자회담 재개 여건 조성을 위한 남북대화 등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회동에서 “우리는 지난 2년간 함께 일해왔고 북한의 도전에 대처하는 결정을 공유해왔다”며 “그것이 미중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었고 우리가 더 좋은 입장이 되도록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중국이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처음으로 북한의 UEP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미중 정상이 북한의 추가도발을 막는데 합의했다고 언급한 것도 그렇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는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제프리 베이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총괄담당 국장과 성 김 6자회담 특사 등이 배석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김 장관과 오찬을 함께 하고 오후에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 천영우 외교안보수석과 면담한 뒤 27일 오전 일본 도쿄로 출국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