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버그 “北, 양자대화 기회 잡아야”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30일 “한국, 일본, 러시아, 중국과 협의를 거쳐 우리는 북한을 6자회담에 복귀시키기 위해 양자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이 이 기회를 잡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권종락 외교통상부 제1차관과 면담한뒤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우리는 북한이 그 기회를 잡는다면 필요한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또 “지금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도록 다른 5개 참가국이 공조를 유지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서 “6자회담을 통해 완전하고 비가역적인 비핵화를 이뤄야 한다는 데 5자가 모두 공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권 차관을 만나 “한미동맹은 지역과 글로벌 이슈를 다루는 공고한 동맹”이라며 “비핵화를 위해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야 한다는 데 한.미 양국이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차관과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번 면담에서 한미동맹, 북핵 문제 등 양국 현안 전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앞서 김성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과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찬을 함께 하며 이명박 대통령이 북핵 해법으로 제시한 ‘그랜드 바겐’과 북.미 양자대화의 시기와 조건 등 북핵 현안에 대한 심도 있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의 이번 순방에는 성 김 국무부 6자회담 특사와 대니얼 러셀 국가안보회의(NSC) 아태담당 보좌관, 데릭 미첼 국방부 동아태 부차관보, 조지프 디트라니 국가정보국(DNI) 북한담당관 등 미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동행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