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버그 “中, 한미훈련 의도 오해”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7일(미국시간) 한미 연합훈련의 의도에 대해 중국이 오해를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이런 문제 보다는 북한의 도발을 막는데 외교적 노력의 초점을 맞추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이날 워싱턴의 싱크탱크인 `닉슨 센터’에서 행한 연설과 일문일답에서 “한미 연합훈련은 북한을 겨냥한 것이지, 중국을 겨냥한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한국시간으로 28일 끝난 한미 연합훈련은 천안함 침몰사고에 대응한 조치인 동시에 보다 더 일반론적으로는 한미 양국이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억지력을 보여준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우리의 의도에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우리가 원하거나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 국제법의 테두리에서 언제, 어디서 훈련을 할 것인지는 우리가 판단할 일”이라며 중국은 이 문제를 부정적으로 볼 게 아니라 북한의 추가 도발을 자제시키고 북한이 건설적인 방향으로 나올 수 있도록 설득하는 일에 초점을 맞추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타인버그 부장관은 대북 추가 제재의 이행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한 채 “우리는 행정부 권한 내에서 (대북 제재와 관련해) 무엇을 더 할 수 있는지에 노력을 집중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다른 나라들도 무언가 더 하도록 유도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