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자산동결 대북합작기업 WMD와 무관”

스위스 정부는 대북 제재 조치의 일환으로 19일 호주와 일본으로부터 자산동결 조치를 당한 스위스 기업 ‘코하스’와 야콥 슈타이거 사장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에 도움을 주었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스위스 연방경제부 수출통제 및 제재 담당 관리인 오트바르 비스는 이날 “연방 당국은 정기적으로 이 회사와 접촉했으나 아직까지 이 회사가 스위스 수출 규정을 위반했다는 어떠한 증거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그는 이어 자신은 언론보도를 통해 호주와 일본으로부터 코하스가 자산동결 조치를 당했다는 소식을 들었으나, 그 것은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비난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따른 노력의 일환으로서 호주와 일본이 단지 미국의 조치를 따르는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미 행정부도 이미 코하스와 관련해 스위스 당국을 접촉했지만, 코하스가 유엔이 승인한 리스트에는 어디에도 구체적으로 거명되지 않았다고 그는 덧붙였다.

비스는 “우리는 이 것을 지켜보고 있으나, 그런 제재가 유엔 결의안에 의해 지지받지 못하는 한 어떠한 행동도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슈타이거 사장도 북한의 조선련봉총회사가 미국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있는 사실을 몰랐다면서 “우리는 그 회사와 접촉을 끊었으며 더 이상 그 회사로부터 금속제 선반을 조달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하스는 어떠한 무기제조 기술을 북한에 전달했거나 준비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은 지난 3월 코하스와 슈타이거 사장에 대해 자산동결 조치를 내린 바 있다.

스위스 프리부르에 본사를 둔 코하스는 1987년 10만 스위스프랑(7천400만원)의 자본금으로 설립된 스위스-북한 합작기업이며, 조선련봉총회사의 자회사인 룡왕무역이 49%의 지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제네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