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일간지 “LG는 북한기업”

스위스 5대 일간지 가운데 하나인 ‘블리크’지가 세계 회사 지명도 순위를 발표하면서 LG를 ‘북한기업’으로 표기했다.

4일 스위스한인연합회(회장 윤세철.www.swisskorea.com)에 따르면 7월22일자 블리크 인터넷판은 세계 100대 회사 지명도 순위를 공개하면서 97위인 ‘LG’를 북한기업(Nordkorea)으로 분류했다.

반면 20위인 삼성과 84위인 현대는 남한기업(Sudkorea)으로 정확히 소개했다.

한인회 측은 “스위스인은 물론 유럽인들이 일본, 중국, 태국, 한국인을 항상 동일한 아시아인으로 생각하고 잘 구분을 못 하고 있다”며 “남한과 북한을 구별하는 데도 어려움을 느낀다”고 말했다.

블리크 순위에 따르면 1위는 코카콜라, 2위는 마이크로 소프트, 3위는 IBM이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