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이어 러시아·EU도 대북 금융제재 동참”

자국 내 북한 관련 자신의 전면 동결과 은행 계좌 폐쇄 등 강력한 대북 독자 제재를 단행한 스위스에 이어 러시아와 EU(유럽연합)도 대북 제재에 동참했다. 국제사회가 전면적으로 대북 압박에 나서는 모양새다.

20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2270 이행 조치’에 따라 러시아 내 금융기관과 북한의 거래를 사실상 금지했다.

이에 따라 안보리 결의에 따라 제재 대상으로 선정된 개인, 기관, 단체의 채권은 즉시 동결된다. 또한 북핵과 연관된 계좌 역시 폐쇄된다. 다만 UN의 승인의 하에 러시아와 북한의 금융거래가 허용된다.  

러시아 민영통신사 인테르팍스는 지난 6일 대북제재를 위한 대통령령 초안을 준비했다고 보도도한 바 있다. 초안에는 “러시아 내에서 북한 은행 자회사·지사·대표부와 합작회사 등을 폐쇄하고, 북한 은행 지분 매입과 은행과의 송금 거래를 금지하는 모든 조치를 3월 2일부터 90일 이내에 취할 것”이라는 내용이 명시됐다. 

EU도 제재명단에 개인 18명과 단체 1개를 추가했다. 이들은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에 관련된 고위 간부이자 단체이다. 상세한 신규 제재 명단은 20일 관보를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EU 제재 명단에는 북한 개인 66명, 단체 42곳이 올라가게 됐다. 대상자들은 EU 국가에서의 여행이 허용되지 않으며, 자산이 동결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