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올해 835만 달러 규모의 對北지원 예정”

스위스 정부가 올해 835만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스위스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처(SDC)는 4일 “올해 대북 지원 예산으로 835만 달러가 책정됐다”면서 “공공보건 사업에 765만 달러, 식량안보 사업에 67만 달러, 비정부기구 지원 사업에 5만 달러씩 각각 배정됐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VOA)이 보도했다.

이어 개발협력처는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북한 취약계층을 위해 분유를 지원하고, 수도와 위생사업, 경사지 관리 사업을 중점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발협력처에 의하면, 세계식량계획(WFP)의 대북 영양지원 사업을 통해 분유를 전달하고 있으며, 분유는 현지에서 가공돼 어린이와 임산부, 노약자 등 취약계층에게 제공되고 있다.

스위스 정부는 지난해 560만 달러 상당의 분유 1천 50t을 세계식량계획(WFP)의 대북 영양 지원 사업을 통해 지원한 바 있다.

또 지난해 북한 내 수도와 위생 사업에 미화 200만 달러를 지원했으며, 산간 지역에 나무와 농작물을 심는 경사지 관리 사업에 12만 달러, 병충해 방제 사업에 16만 달러를 지원했다.

스위스 개발협력처는 지난 1995년 대북지원을 시작했으며, 1997년에는 평양에 상주사무소를 개설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