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시계 對北 수출 0건…사치품 규제 영향”

매년 증가하던 스위스 손목 시계의 대북 수출이 사치품 거래를 금지한 유엔의 대북제재 영향으로 전면 중단됐다고 12일(현지시각)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필리프 페고라로(Philippe Pegoraro) 스위스 ‘시계산업연합’ 통계국장은 이날 RFA와의 인터뷰에서 “스위스 시계의 대북 수출 규모는 2007년에 284개, 2008년에 449개, 2009년에 662개로 최근 3년간 증가세를 보여왔다”며 “하지만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단 한 개의 시계도 북한에 수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지난해 미화로 약 9만 달러에 달하는 시계를 북한에 수출한 것과 비교하면 매우 대조적인 상황”이라며 “대북 수출이 없는 것에는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유엔의 사치품 규제와 관련한 대북제재가 그 중 하나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유엔 안보리의 7인 전문가 패널이 작성한 대북제재 이행관련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 회원국들은 지난 4월부터 식품과 주류를 비롯해 보석, 전자제품, 액세서리 등 다양한 부문에 걸쳐 북한수출금지 사치품 목록을 작성해 대북제재를 이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정일이 측근이나 공을 세운 간부에게 선물로 제공해왔던 것으로 알려진 스위스 시계는 2005년만 해도 북한에 2천여 개가 수출됐지만, 2006년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유엔의 대북제재 조치로 인해 수출량이 대폭 감소해 왔다.



한편, 스위스시계 연합의 관계자는 “그동안 스위스 시계의 대북 수출량이 상대적으로 적어 북한은 매우 작은 시장에 불과하다”며 “올해 수출이 전혀 없다고 해도 별다른 영향이나 중요한 의미는 없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