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북한에 스키 리프트 수출 거부”

북한 김정은의 치적 사업으로 건설 중인 강원도 원산 마식령 스키장이 스위스 연방정부의 스키 리프트 장비 수출 계약 승인 거부로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위스 정부는 지난달 북한에 스키 리프트 장비를 수출하겠다는 한 민간 회사의 승인 신청을 받았으나 유엔 제재에 따라 북한에 수출할 수 없는 호화물품이라는 이유로 승인을 거부했다고 스위스 신문 존탁스차이퉁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위스 동부에 본사를 둔 바르트홀레트 마쉬넨바우(BMF)는 북한 정부와 755만 프랑(약 90억  원)에 케이블카 시스템을 판매하기로 계약을 맺었고 BMF사는 케이블카 부품을 수출한 다음 북한 현지에서 중국 협력회사의 도움을 받아 조립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스위스 정부는 리프트 장비를 호화물품으로 분류한 국가경제사무국(Seco)의 판단과 보고에 따라 수출을 금지하기로 했다. Seco는 북한이 건설하려는 호화 스키 리조트가 북한 정권의 선전 목적으로 계획됐다고 지적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3월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해 금융, 여행, 무역 등의 분야에 강력한 대북제재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스위스 주재 북한 대사는 스위스 Seco 관리들과 면담할 당시 스위스 정부가 스키 리프트 장비 수출을 거부한 것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정은은 최근 마식령 스키장 건설 현장을 방문하고 올해 안에 공사를 마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또한 ‘마식령 속도’를 각급 단위의 생산 독려 구호로 제시하는 등 스키장 건설을 자신의 치적사업으로 내세울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