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대북 정치대화 중단 검토”

스위스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지지하는 동시에 이를 이행하는 데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스위스 연방 외교부는 유엔 안보리가 북한에게 부과하는 구속력있는 어떠한 제재도 지지한다는 기존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고 16일 스위스 언론은 전했다.

스위스 외교부는 이와 함께 2003년 이후 4차에 걸쳐 이뤄진 북한과 스위스간 정치대화를 중단할 것인 지 여부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스위스간 4차 대화는 지난 4월 베른에서 진행된 바 있다.

라르스 크누셸 외교부 대변인은 “어떤 프로젝트나 프로그램이든 지속적으로 평가, 필요시 새로운 상황에 맞추겠다는 것이 스위스의 입장”이라며 “이는 스위스와 북한간의 정치대화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스위스 외교부는 지난 9일 공식 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 발표를 강하게 비난하고 유엔 안보리가 대북 제재를 결정할 경우 스위스도 이를 따를 것이라고 다짐한 바 있다.

뒤이어 11일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페테르 마우러 주유엔 스위스 대사는 북한의 핵실험이 지역의 안보를 해칠 뿐아니라 통제할 수 없는 일련의 사태를 촉발시킬 수 있다고 경고한 뒤 북한의 핵무기비확산조약(NPT) 복귀 및 6자회담을 통한 핵 문제의 해결을 촉구했다.

현재 스위스는 북한과의 외교관계가 단절돼 있으며 스위스개발협력청(SDC)이 평양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스위스개발협력청은 1997년 이후 해마다 북한의 고급 관리 10여명씩을 초청, 단기 연수교육을 시행해왔다.

2003년 5월에는 미셸린 칼미-레이 외교장관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남북한을 동시 방문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