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北계좌 불법 적발시 조사”

스위스 정부는 자국 은행에 예치된 북한의 불법자금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가 확보되면 관련 기관을 통해 조사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1일 전했다.

스위스 경제사무국의 롤랜드 보크 제재국장은 이날 RFA와 인터뷰에서 “유엔 제재대상에 오른 북한의 개인이나 은행계좌는 자동으로 동결되고 그 밖의 불법행위가 적발되면 조사를 시작하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스위스에 500여개의 은행이 있는데 어떤 은행과 계좌를 말하는지, 자금이 어디서 흘러왔는지 구체적인 정보를 준다면 이를 스위스 정보기관에 넘겨 조사를 시작할 수 있다”며 “정보국 뿐 아니라 검찰, 금융감독기관 등이 공식적으로 이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크 국장은 “원칙적으로 유엔이 명시한 제재 대상이 아니면 북한의 개인이나 기업이 스위스를 비롯한 해외에서 은행계좌를 열 수 있다”며 “하지만 자금의 성격과 이동이 불법이라면 스위스의 사법당국은 물론 관련 정부 기관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자세한 내용을 공개할 수 없지만 정기적으로 미국측과 만나 정보를 주고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룩셈부르크 재무부 대변인도 “유엔과 미국의 대북 제재에 따라 북한의 해외계좌를 통해 이뤄질 수 있는 불법행위를 면밀히 주시해 문제가 드러나면 적절한 사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