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대사, 北억류 美 여기자들 면담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15일 북한에 억류중인 2명의 미국 여기자들을 만났다고 미 국무부가 전했다.

이언 켈리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미국을 대신해 15일 억류중인 2명의 미국인 기자들을 만났다”고 전했다.

그는 “스웨덴 대사는 앞서 3월 30일 이들을 만난 바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이번 면담의 내용이나 이들 여기자의 상태 등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북한이 이들 2명의 여기자 면담을 허용한 것은 3월 30일 이후 거의 7주만에 처음이다. 북한은 3월 말 면담 후 그동안 거듭된 미국과 스웨덴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면담을 허용하지 않았다.

특히 이번 면담은 북한이 전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이들 여기자 2명에 대한 재판이 다음달 4일 이뤄질 것이라고 밝힌 뒤 하루 만에 이뤄진 것으로 그 배경이 주목된다.

북한이 재판 일정을 결정한 것을 두고 미국 내에서는 이란이 미국적 여기자 록사나 사베리를 간첩죄로 재판에 넘겨 유죄를 확정한 뒤 석방한 전례를 따르려는 것이 아니냐는 희망 섞인 관측이 나오는 상황이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도 전날 북한이 이들 2명에 대한 재판 일정을 결정한 것은 사태 해결의 신호로 볼 수 있다며 환영의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북한은 다음달 재판에서 적용될 이들 여기자에 대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전하지 않았지만, 이미 이들 여기자에 대해 “불법 입국과 적대 행위 혐의가 확정됐다”고 밝힌 상태다.

미국의 ‘커런트TV’ 소속 한국계 유나 리와 중국계 로라 링 기자는 3월 17일 북.중 접경 두만강 인근에서 탈북자 문제를 취재하던 도중 북한군에게 붙잡혀 억류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