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미트 “북한, 인터넷 연결 능력 충분하지만…”

최근 북한을 방문한 바 있는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이 “북한은 인터넷을 전면적으로 연결할 능력을 가졌지만 그렇게 하지 않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슈미트 회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잡지 ‘디앤틀랜틱’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에는 모바일 네트워크가 존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인터넷을 연결하기 위해서는 단 한 사람의 명령이 필요하다”며 “그러나 최고 지도자는 인터넷을 켜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의 인터넷 통제에 대해 “오만하고 어리석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여기서 최고 지도자란 김정은을 지칭하는 것으로 북한의 인터넷 사용이 그에 의해 철저하게 통제되고 있음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또 “북한에는 남한에서 밀수입한 휴대전화와 DVD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었다”며 “수년 전까지만 해도 이런 불법 물품을 소유하면 사형당할 수도 있었지만, 최근에는 사소한 잘못에 대해서는 눈감아 주는 경향이 있다”고 소개했다.


지난 1월 북한을 방문한 바 있는 슈미트 회장은 방북 직후에도 “북한 정부는 국민이 인터넷을 쓰는 것을 허락해야 한다”, “북한의 (주민) 통제 수준은 놀랍고 충격적이었다”면서 인터넷 개방을 촉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