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미트 “북한, 안드로이드 S/W 기밀 얻으려 해”

지난 1월 북한을 방문했던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이 방북 당시 북한 관리들이 자신으로부터 구글의 안드로이드 모바일 소프트웨어(S/W) 차기 버전에 대한 기밀을 얻으려 했다고 밝혔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빅 텐트(Big Tent) D.C.’ 세미나에 참석한 슈미트 회장은 북한 관리들이 구글의 안드로이드 모바일 S/W 차기 버전의 기밀을 자신이 무심코 털어놓도록 노력했지만 그들의 노력은 실패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행사에서 북한의 충격적인 인터넷 실태를 개탄하며 “전제주의 국가 주민들의 인터넷 접근이 더 쉬워지더라도 주민들의 생활 개선은 요원할 것”이라며 독재국가들이 인터넷 통제를 한층 강화할 것을 경고했다.

슈미트 회장은 인터넷에 연결 가능한 스마트폰 가격이 내려가면서 비민주국가에 사는 수억 명이 앞으로 몇 년간 휴대전화를 스마트폰으로 바꾸게 되리라 전망을 내놓으며 “그런 일이 발생하면 갑자기 과거에 전혀 듣지 못한 방식으로 전제국가 주민의 확연히 다른 목소리를 듣게 될 것”이고 전망했다.

그러나 그는 “하지만 이들 정부는 그런 상황을 막으려고 정말 갖은 수단을 다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슈미트 회장은 전제주의 정부가 언론과 집회의 자유를 제한하는 조처를 하겠지만, 철저하게 단속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사실도 깨닫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초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와 함께 북한을 방문했던 슈미트 회장은 “북한의 통제 수준은 놀랍고 충격적이었다”며, 북한을 지구상에서 ‘가장 나쁜 곳'(the absolutely worse place)’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