숫자로 본 北단군릉

평양시 강동군 대박산 기슭에 위치한 단군릉.

1994년 10월 현재의 모습으로 개축된 단군릉은 웅장한 규모로 인해 이곳을 찾는 관람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조선중앙방송은 4일 ‘2006 서울 세계도서관정보대회(WLIC)’ 조직위원장 자격으로 방북한 열린우리당 신기남 의원이 둘러본 단군릉의 면면을 상세히 소개했다.

단군릉은 총 부지면적 45정보(13만5천평)에 총 7만2천여 장의 판석이 사용됐으며, 이들 판석의 가공 면적을 합한 넓이만 자그마치 2만5천400여 ㎡에 이른다.

무덤은 높이가 22m에 한 변의 길이는 50m로 화강석 1천994개를 다듬어 쌓아 올렸다.

능 입구에 위치한 개축 기념비는 높이 8m, 무게 25.5t이며 입구 좌우 양쪽에 서있는 돌기둥 가운데 가장 낮은 것은 1.5m, 가장 높은 것이 10m에 육박한다.

단군릉 네 모서리를 차지하고 있는 범조각상은 높이 3.5m, 길이 5.7m에 무게가 80t에 달하는 거대한 돌 조형물이다. 또 단군을 보좌하는 8명의 신하를 상징하는 석인상도 각각 높이가 5m에 무게는 25t에 이른다.

이 무덤에서 발견된 단군 부부의 유골의 연대치는 1993년 10월 당시 북한의 발표에 따르면 5011±267년(오차 5.4%)였다.

하지만 이 무덤이 고조선이 아닌 고구려 양식이라는 점에서 과연 이들 유골이 단군 부부의 것이 맞느냐에 대해 남한 및 외국의 학계에서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