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박왕자 씨 등 뒤에서 총격 받아”

금강산 관광에 나섰던 박왕자(53) 씨가 11일 새벽 북한군 초병의 총격으로 사망한 가운데 “숨진 박 씨는 등 뒤에서 날아온 총탄에 맞아 숨졌다”고 속초병원은 밝혔다.

이날 오후 박 씨의 시신을 검안한 속초병원 서명석 병원장은 “사인은 흉부 총상에 의한 호흡부전”이라며 “이는 등 뒤쪽에서 날아든 탄환에 의해 흉부 총상으로 폐속에 혈흔이 고여 호흡곤란 및 과다출혈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신의 상처를 육안으로 확인한 결과 총상 부위는 우측 등쪽에서 가슴 부위 관통상과 좌측 엉덩이 부분 관통상 등 2곳이었다”며 “등 뒤쪽에서 총격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서 원장은 “직접 사인은 호흡부전이며 선행 사인은 흉부 총상”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날 숨진 박 씨의 검안에는 속초지청 검사도 참여했으며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로 시신을 옮겨 부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박용호 속초지청장은 “숨진 박 씨와 금강산 관광에 나섰던 일행을 상대로 조사한 바로는 ‘일어나 보니 박 씨가 없었다’고 진술하고 있어 사고 당시 박 씨 혼자였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지청장은 “가슴쪽에 총상을 먼저 당한 뒤 이 충격으로 쓰러지면서 두 번째 총탄이 엉덩이 부위를 관통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검시 검사의 보고를 받았으나 정확한 사인 등은 부검을 실시해 봐야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4시 30분께 북한의 북강원도 온정리 금강산특구 내 해수욕장 인근에서 피격돼 숨진 박 씨의 시신은 오후 1시께 남북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속초로 옮겨졌으며 2시 13분께 속초병원 지하 1층 영안실에 안치됐다.

숨진 박 씨가 안치된 속초병원에는 현재까지 유족 등이 도착하지 않은 상태이며, 이 사건으로 경색된 남북관계를 반영하듯 적막감만 감돌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