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담배 즐기는 北남성들, 실제 조사결과 보니…

북한 성인 남성의 알코올 섭취율과 흡연율이 각 44%와 53%로 아시아 10개국 중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3일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아시아 10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비전염성 질병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 남성의 알코올 섭취율은 44%로 1위를 차지했고, 네팔(40%)과 부탄(35%)이 그 뒤를 이었다.


WHO는 조사와 함께 알코올의 과다한 섭취는 정신적·신체적으로 심각한 악영향을 끼친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매년 전 세계에서 알코올 섭취의 영향으로 250만명이 사망하고, 북한을 포함한 조사 대상 10개국에서는 35만 명이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보고서는 북한의 일일 흡연율(daily smoking)이 53%로 매우 높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과는 조사 대상국 중 인도네시아(54%)에 이어 두 번째 높은 수치로 측정됐다.


WHO의 이번 조사는 북한, 방글라데시, 부탄, 인도, 인도네시아, 동티모르, 스리랑카, 태국, 네팔, 버마, 그리고 몰디브 등 아시아 지역 내 동남아시아 사무소 10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최근 30일 간 알코올을 섭취한 응답자의 비율을 조사한 결과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