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복구에 나선 북한 주민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