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발생 함경북도서 가구당 4000원씩 세부담…주민들 ‘아우성’

북한 평양 만경대구역 만경대남새전문농장에서 수해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작업이 진행 중인 모습. /사진=노동신문·뉴스1

북한 함경북도에서 수해 지역의 주민들을 도와야 한다는 명목으로 한 가구당 4000원씩의 세부담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7일 데일리NK에 “함경북도 당위원회는 어랑군, 화대군, 길주군을 비롯한 수해 지역들에서 피해민들을 돕기 위한 대책으로 한 세대당 4000원씩의 세부담을 지시하고 현재 집행 중에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함경북도당은 피해지역들에 대한 복구는 나라가 맡아서 할 수 있지만 수재민들에 대한 생활 안정까지는 책임질 형편이 못 돼 주민들이 서로 돕고 이끄는 집단주의 정신을 발휘해 수재민들을 도와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실제 소식통은 “도당은 서로 돕고 이끄는 아름다운 미풍 정신으로 아무것도 없이 한지에 나앉은 피해 주민들을 도내 주민들이 도와야 한다면서 세부담을 지시했고, 이에 인민반장들이 주민 세대들을 돌면서 받아내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사정에 세부담까지 내려지자 주민들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민반장들은 현재 돈을 받아내려 하루에도 몇 번씩 주민 세대를 돌며 언제 돈을 내겠느냐고 따져 묻고 무조건 내라고 강요하고 있으며, 심한 경우에는 집 문 앞을 지키고 서서 집에 들어가는 주민들을 붙잡고 돈을 내라고 압박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소식통은 “피해 주민들은 당연히 어렵겠지만 일반 주민들도 어려운 처지에서 고비를 겪고 있는 형편”이라며 “인민반장이 올까 봐 문을 닫아걸고 열지 않고 피해서 달아나는 주민들도 있다”고 말했다.

돈을 내기 싫어서가 아니라 가족도 먹고살기 힘든 상황이라 못 내는 것임에도 당장 돈을 거두라는 동사무소의 독촉에 인민반장들도 아무리 어렵다 한들 수재민들과 같겠느냐면서 물러서지 않고 주민들을 달구는 분위기라는 게 소식통의 이야기다.

이에 주민들도 버티기 하는 모양새인데, 인민반장들은 끝내 돈을 낼 수 없는 어려운 세대들에 대신 피해복구 현장에 나가서 다른 세대들의 두세 배로 노력 지원을 하라고 고아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인민반장들은 똑같이 분배되는 것이 사회주의라고 하면서 돈을 낸 사람과 안 낸 사람을 같이 취급할 수는 없다고 말하고 있다”며 “인민반 세대들에 부과된 새벽 동원이나 낮에 피해복구 동원 시간에 돈이 없고 가난한 세대들을 두 배, 세 배로 일하도록 강요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루 한 끼도 먹고 살기 힘든 가난한 주민들은 ‘우리나라는 겉은 사회주의 지상낙원이고 속 안은 썩어빠진 약육강식의 사회’라고 비난하면서 현실을 한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