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로 북한군 하계훈련 거의 못해”

7월 중순 기록적인 폭우로 북한지역의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북한군의 대규모 야외훈련 모습도 거의 식별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일 “군 당국은 지난 달 중순 집중호우 이후 북한군의 훈련 횟수가 눈에 띄게 줄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이는 군이 피해복구에 동원되고 상당 수의 군사시설이 비 피해를 당해 훈련을 할 여건이 되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최전방 북한지역에 설치된 철책 상당수가 넘어지거나 유실된 모습이 육안으로도 관측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군사시설에 대한 정확한 피해규모는 파악할 수 없지만 예상했던 것보다 군관련 피해가 큰 것으로 군당국은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군은 매년 실시되는 남측의 을지포커스렌즈(UFL.8.21~9.1)연습 기간을 ’특별경비근무 기간’으로 설정하고 일부지역의 주민을 소개하고 특수전부대 중심의 야외훈련을 해왔으나 올해는 아직까지 이런 훈련을 하지 않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군은 매년 7~8월 집중적인 하계훈련에 돌입하지만 올해에는 예년에 비해 훈련 횟수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대규모 야외훈련 모습이나 훈련이 실시될 것이란 정황은 입수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