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남북협력기금 1227만원 출연

한국수출입은행은 창립 30주년을 맞아 임직원 600여명이 모금한 성금 1천227만원을 남북협력기금에 출연했다고 4일 밝혔다.

신동규 수출입은행장은 이날 정부중앙청사에서 이종석 통일부장관을 만나 성금을 전달했다.

수출입은행은 1991년 남북협력기금 설립 때부터 정부로부터 기금을 위탁받아 관리해왔으며 2000년에도 임직원들이 6.15 정상회담을 기념해 1천만원을 모금하기도 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