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전 라이스 “北, 핵확산 긴급우려 대상”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하기 위해선 다각적인 압력이 계속 필요할 것이라고 수전 라이스 차기 유엔주재미국대사 내정자가 15일 밝혔다.

버락 오바마 차기 미국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유엔이라는 국제무대에서 추진해 나가게 될 라이스 내정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 인사청문회에 출석, “인준되면 유엔에서 북한과 이란 핵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라이스 내정자는 “핵무기의 확산과 사용을 막는 것은 가장 주의를 기울일 만한 중대한 안보상의 과제”라면서 “이란은 불법적 핵프로그램을 조금도 늦추지 않고 계속 추진하고 있고,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은 (동북아) 지역의 안정을 해칠 뿐만아니라 핵확산과 관련된 긴급한 우려의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오바마 당선인은 이런 위험들에 대처하기 위해 다양한 차원에서 노력할 것”이라며 “핵무기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전세계적으로 비확산 및 군축체제를 강화하며 비확산체제를 위반하는 국가들에게 강력 대응하는 게 필수적”이라고 주장했다.

라이스 내정자는 특히 “이란의 핵무기 추구에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긴급하게 주의를 계속 기울여야 하며,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하기 위해선 다각적인 압력이 계속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06년 10월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뒤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제재하는 내용을 담은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를 채택하고 이에 대한 이행을 회원국들에게 촉구한 바 있다.

앞서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내정자도 상원 외교위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은 합의한 대로 핵개발과 핵 활동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방법으로 폐기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을 경우 우리는 강한 제재를 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힐러리는 또 “북한이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어떤 양보도 하지 않을 것이며 해제했던 제재도 다시 가하고 새로운 제재도 고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오바마 차기 미 행정부는 ‘핵없는 세계’라는 기조에 따라 내년 4월이나 5월 뉴욕에서 열릴 예정인 핵확산금지조약(NPT) 재검토 회의에서 대규모 핵군축 실현을 위해 포괄문서 채택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스 내정자도 앞서 자신이 서문을 쓴 ‘피닉스 이니셔티브(Phoenix Initiative)’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의 협력을 전제로 미국의 핵무기를 1000개 수준으로 대폭 감축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