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北수해지역에 ‘먹는 물’ 지원

한국수자원공사는 최근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북한 수해지역 주민들을 위해 비상 식수용 수돗물 1만병을 긴급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10t 트럭 2대 분량의 이 물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23일 개성에 도착한 뒤 북한 전 지역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수자원공사는 2004년 북한 룡천역 폭발사고 현장을 비롯해 2005년 남아시아 쓰나미 피해지역, 파키스탄 지진피해지역 등 급수가 어려운 국내외 재해지역에 비상식수용 병물을 지원해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