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석대표회의 1∼2일 지연될 듯

제4차 북핵 6자회담 9일째인 3일 오후로 예정됐던 수석대표 소인수(소규모) 회의가 1∼2일 미뤄질 전망이다.

회담에 참석중인 정부 당국자는 “중국이 오늘 오후 3시까지 4차 수정안에 대해 의견제시를 할 것을 요청했고, 통상 그 이후에 소집 통보를 할 것으로 예상됐다”며 “그러나 중국은 오늘 소집통보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프레스센터의 소스를 인용해 “(6개국 대표들이) 4일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4일 수석대표회의가 열릴 지 여부는 아직 불투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수석대표회의는 전날 중국이 제시한 4차 수정초안에 대해 남ㆍ북한과 미국, 일본, 러시아 5개국이 각각의 입장을 제시하고 합의문 타결을 시도할 예정이었다는 점에서 주목됐다.

한국.미국.일본.러시아 4국은 중국의 4차 수정안에 대해 의견제시를 한 것으로 확인됐으나 북한이 의견을 냈는 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수석대표회의가 지연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회담장 안팎에서는 6개국간에 다각적인 양자접촉을 통한 막판 물밑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이날 “회담이 결말을 향해 가고 있다(getting to the end)”며 “우리는 휴회 가능성을 논의하지 않았으며 여기에 합의하러 왔다”며 타결의지를 강하게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