숄티 “햇볕정책은 北인권과 자유 신장 못시켜”

▲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회장

미국의 북한인권운동가 수잔 숄티 <디펜스포럼> 회장은 “한국 정부는 햇볕정책이 결국 북한의 개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믿지만 햇볕정책 기간 중 북한의 인권과 자유는 전혀 신장시키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22일(현지시각)부터 워싱턴에서 진행 중인 ‘북한자유주간’를 주최한 <북한자유연합>의 대표이기도 한 숄티 회장은 백악관 옆 라파예트공원에서 열린 ‘납북자 송환 촉구대회’에서 “인권문제가 김정일 정권에 대한 어떤 지원보다도 더 앞선 의제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숄티 회장은 “김정일은 모든 한국전쟁포로를 석방해야 하며 일본인 납북자, 한국인 납북자, 그리고 다른 나라에서 납치한 사람들을 모두 석방해야 한다”면서 “납북자 가족들의 목소리가 백악관에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자유주간’ 행사와 관련 국내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올해는 의회 청문회 등을 통해 특히 북한 김정일 정권의 독재성 뿐 아니라 부패와 범죄적 행동을 고발하고, 외국인 납치 등을 통해 자국 주민 뿐 아니라 외국인들의 인권도 침해한다는 것을 널리 알리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미국에 정치적 망명을 신청한 탈북자 마영애씨와 관련해서는 “나의 초점은 절박한 위험에 처한 사람들”이라며 “탈북자들이 한국에 있다면 중국에 있는 사람들만큼 나쁜 상황이 아니다. 한국에 있는 탈북자들은 다른 사람들을 돕는 데 일조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 “나는 중국, 베트남, 태국 등에서 위험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데 주력해 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숄티 회장은 “한국이 탈북자들을 데려오는 데 성공한 이유 중 하나는 탈북자들에 대한 정착금 일부를 브로커들이 가져간 것”이라며 “우리도 탈북자들을 (중국에서) 데려나오기 위해 민간부문으로부터 모금하고 있다. 그런 후에 그들에 대한 의식주 보호를 미 정부가 담당하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탈북자들을 구조하는 조직들은 현지에 있다”며 “미 정부가 현지에 있는 협력조직들에 대해 지도력을 발휘해야 한다. 과거 베트남 보트 피플들에 대해서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통합적인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