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환 6명, ‘북한이 잘해줄 것’ 입북 결심”

북한이 지난 25일 판문점을 통해 송환한 우리 국민 6명은 국내에서 일용직 생활을 하거나 사이버 종북(從北)활동을 전개하다 월북을 결심한 사람들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공안 당국의 조사결과 따르면 북한에서 송환된 김모(44)·송모(27)·윤모(67)·이모(65)·정모(43)·황모(56) 씨는 지난 2009∼2012년 압록강과 두만강의 얼음판을 넘거나 중국 유람선에서 뛰어내려 도강하는 방식으로 밀입북했다. 당국은 이들로부터 노트북, 휴대폰, 미화 등 모두 96점의 압수물을 확보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건강이 나빠지고 생활고에 시달리던 중 “북한에 가면 잘 살 수 있고, 아픈 몸도 요양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막연한 동경심을 갖거나, 사이버상에서 북한을 찬양하는 글을 쓴 뒤 자신의 필명이 노동신문에 소개되는 것을 보고서 “입북하면 북한이 잘해 줄 것”이라는 생각에 이 같은 결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측은 월북자들을 북한 온성·회령·신의주·원산 등의 수용소에 분산·감금, 최소 14개월에서 최장 45개월에 걸쳐 조사를 벌이다가 최근 송환을 앞두고 모두 원산수용소에 집결시킨 후 조사를 한 것으로 공안 당국은 보고 있다.


특히 이들은 공안당국의 조사에서 “밀입북 하기 전 신장결석이 발생하여 북한에 치료를 요구했으나 치료해 주지 않았다”, “수용소에서 장기간 독방생활을 했으며 단 한 차례도 외출이 허용되지 않았다”고 진술하는 등 북한에 대해 실망과 극도의 배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공안 당국은 향후 이들의 구체적인 입북 경위, 북한체류 행적을 비롯한 국가보안법 위반 사항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북한이 인도한 유해 1구의 살해범으로 지목된 남편 이모 씨는 “원산 초대소 체류 중 동반자살을 하고자 처를 목 졸라 죽이고 나도 죽으려고 자해했으나 실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