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환 北주민 “남조선 괴뢰, 강제 납치 후 귀순 강요”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2월 초 서해상에서 표류중 남하 했다가 송환된 북한 주민들이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들의 표류는 남측의 강제 납치에 의한 것이며, 이후 귀순공작이 있었다고 주장했다고 21일 보도했다.


매체는 “괴뢰들은 이번 사건을 반공화국 대결책동에 이용할 불순한 목적 밑에 계획적으로 귀순공작, 유인납치 행위를 감행했다”고 주장한 뒤 “먼저 해주산업건설사업소 노동자 옥성혁이 자기들이 적들에게 납치당하게 된 경위와 남조선에서 온갖 박해를 받으며 ‘귀순’을 강요당한데 대해 발언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방송 등에 따르면 옥성혁은 회견에서 “남조선 괴뢰들은 백주에 우리 주민과 배를 강제납치해 인천에 있는 괴뢰군의 병영으로 끌고 갔다”며 “이때부터 50일간이나 억류해 놓고 갖은 박해를 다하면서 귀순공작을 벌였다”고 말했다.


그는 남쪽에 귀순한 4명에 대해 “이들은 귀순한 것이 아니라 강제억류됐다”며 “남조선 괴뢰들은 우리 주민들을 지체없이 공화국 품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송환된 27명 중 옥성혁을 비롯해 10명이 참가했다.

북한 매체들은 기자회견에 중국, 러시아, 미국의 기자가 참가했다고 밝혀 이번 회견이 국제사회에 ‘귀순공작’과 ‘납치’ 등의 주장을 내세워 남한 당국을 압박하기 위한 것임을 시사했다.

앞서 19일 북한 조선적십자회 중앙위는 진상공개장에서 “기상악화로 표류하던 우리 배와 주민들을 강제납치해 억류하고 귀순공작에 매달려 일부는 끝내 송환하지 않았다”며 남측을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