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호, 고이즈미 세번째 방북 환영”

송일호 북한 외무성 아시아담당 부국장은 13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세번째 방북을 하겠다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송 부국장은 이날 평양에서 교도통신과 회견을 갖고 고이즈미 총리의 방북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고 “고이즈미 총리는 물론 누구라도 관계개선을 위한 발걸음이라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송 부국장은 양국관계를 교착상태로 빠뜨린 요코다 메구미의 유골 진위 논란에 대해 지금까지 유골 반환을 강력히 요청하며 일본측의 ’허위’라는 감정 결과를 ’날조’라며 주장했던 것에서 한발 물러서 “만약 유골을 반환할 수 없다면 현재 보관상태나 감정조사의 진상에 대해 명백히 하라”고 요구했다.

이는 북한측이 일본의 유골조사에 대해 정식으로 설명듣는 방안을 통해 교착 국면을 타개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송 부국장은 조만간 열릴 예정인 국교정상화를 위한 양국 실무협상에 대해 “평양선언 이행에 도움이 되는 관계개선을 위해서라면 제기된 모든 문제를 협의할 생각”이라며 일본이 요구하는 핵과 미사일, 납치문제 등의 의제를 배척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다만 그는 일제 식민지지배에 의한 피해 등 ’과거 청산’을 최우선과제라는 생각을 강조했다. 송 부국장은 실무협상 시기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